대구성남초등학교제3회동기회

 

 

 

 


TOTAL ARTICLE : 1111, TOTAL PAGE : 1 / 56
퀘렌시아
 서정애  | 2019·04·30 00:30 | HIT : 37 | VOTE : 4




자식들 훌훌 날려보낸 빈 대궁 민들레는 눈물에 흠뻑 젖었다....





침촌개발지구 공사 후 3년만에 다시 물을 댄 동구길 무논...반갑고 고맙다.
멀리 사랑지가 보이고 우측에 한창 공사 진행중인 대우 푸르지오 고층아파트가 보인다.
낮으막한 동산, 산벚꽃이 난분분 날리던 그 자리에 들어선 고층아파트가 아직도
생경스럽다.



개발로 들어선 동구밖의 공원에서 조망한 돌골 삼거리...
옛날 동구밖 삼거린 이젠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5m나 높아진 포장도로가 들어섰다.
오월이면 아까시꽃 화관이 아름답게 드리워졌던 길이었는데...



동부아저씨 댄 삽작의 보랏빛 라일락... 아침 운동길 라일락 향기로 행복하다.



얼마전 들였던 산수국... 하우스에서 꽃숭어리만 웃자라 가분수같지만
내년을 기약하며 거금 십이만 원이나 들여 여남은 개 샀다.
달랑 한 줄기에 만원이 넘는다. 너무 비싸다.
돌골은 수국 토양이 아닌지 이듬해부턴 수국이 제대로 오지 않는다.
절마당의 수국은 해마다 풍성하게 피어나던데... 활짝 핀 수국을 보면 참 부럽다.





들틈에 핀 마가렛...지난 해 씨앗이 떨어진 것이 피었다.
요즘  일년초는 씨앗이 발아하지 못하도록 조작했다는데....
막강한 확률을 뚫고 나에게 온 마가렛이 특별하다.







입주 이듬해 장씨 경운기로 솔갈비 부엽토 하러 갔던 곳에서 가져온 것...
14년동안 끊임없이 아가손 같은 새순을 내민다.



금잔화와 마가렛



헷세는  전쟁으로 황폐해진 심신을 정원일을 하며 치유하고자 했다.
정원의 수목과 갖가지 꽃들이야말로 그의 진정한 친구들이고 이웃이고
그를 지탱하는 존재들이었다.
요즘 한창 마당일을 하며 헷세의 마음을 헤아린다.
정말 눈코뜰새 없이 바빠 지난 주는 출근 전 사오십 분 정도 일을 하고 갈 때가 많았다.
오늘 아침에도 그랬다.
뒤란 화단길의 그악스러운 잡초를 낫과 호미로 쪼아내며 마음 한켠이 아렸다.
똑같은 생명들, 단지 꽃밭에 떨어지지 못한 이유로 생을 마감해야하는 그들,
끝까지 흙을 잡고 놓아주지 않는 끈질김에 숙연한 마음도 들었다.
제 삶을 충실하게 살아내는 것들... '잡'이라는 이름은 인간들이 붙여준 것에 불과할 뿐.
어성초 비릿한 냄새는 좀 그랬지만 애플민트와 오데코롱민트 허브향에
가슴과 머리가 화~ 해진다.

며칠전 비온 날 아침, 무슨 일로 그와 다투고 속이 상해 카메라 메고 훌쩍 나섰다.
자식들 바람에 훌훌 다 보내고 빈 대궁만 남은 민들레 앞에 오래 머물렀다.
진미령의 '하얀 민들레' 노랫말을 음미한다.
카메라 속으로 쏘옥 들어온 것들을 당겨보며 새삼 '살아있는 경전' 이라는 대지를 생각한다.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고 미명과 석양이 각각의 페이지를 장식하는 경전 ...

몸과 마음이 지쳤을 때 기대는 곳, 퀘렌시아...내 영혼의 안식처는 대지다.
흙의 숨결은 지친 내 영혼을 위로한다.

2007년 06월 25일 13시 05분에 가입
자연을 사랑하는 여염집 아낙입니다.
N   아름다운 동기회 4  master 13·12·12 639
N   쪽지 주고 받는 방법  홈지기 07·03·31 2848
1109   우분트를 아시나요?  서정애 19·05·14 74
1108   벽걸이 화분  서정애 19·05·10 47
1107   오월입니다~  서정애 19·05·02 33
  퀘렌시아  서정애 19·04·30 37
1105   구례 벚꽃 여행  서정애 19·04·02 46
1104   어느날 갑자기 핀 꽃은 없다  서정애 19·03·27 54
1103   엄마의 밥상  서정애 19·03·26 29
1102   고향동무들과  서정애 19·03·19 33
1101   그대에게 가고 싶다  서정애 18·12·10 60
1100   어떻게 볼 것인가  서정애 18·12·04 62
1099   지금 그대로 사랑합니다  서정애 18·12·04 49
1098   대봉감  서정애 18·11·21 39
1097   운곡서원 가을  서정애 18·11·04 65
1096   가을 3기 야유회  서정애 18·10·30 61
1095   고마리에 기대어  서정애 18·10·22 55
1094   기청산 식물원  서정애 18·10·02 65
1093   불갑사 꽃무릇  서정애 18·09·17 59
1092   서울 선릉역 '더 라움'  서정애 18·09·10 64
123456789105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